연예·스포츠 > 스포츠

토트넘, 2년 연속 UCL 진출 불발… 손흥민, 최종전서 ‘10-10’ 도전

손흥민이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토트넘과 맨체스터시티의 순연경기 후 관중석을 향해 박수를 치며 화답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가 다음 시즌에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무대를 밟지 못하게 됐다.

토트넘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0대 2로 졌다.

이날 패배로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토트넘의 4위 탈환 가능성은 사라졌다. 이미 애스턴 빌라(승점 68·20승8무9패)와 승점 차가 5로 벌어져 따라잡을 수 없게 된 탓이다.

토트넘은 2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오르지 못하며 ‘빅클럽’으로서의 체면을 구겼다. 지난 시즌 8위에 그친 토트넘은 올 시즌 안지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 아래 2년 만의 대회 복귀를 노렸지만 본선 티켓이 걸린 리그 4위 마지노선을 넘지 못했다. 5위까지 주어지는 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 기회는 남아있다는 게 그나마 위안거리다.

토트넘은 볼 점유율(53-47%), 유효슈팅(5-5) 등 대등한 경기력을 펼쳤지만 부족한 골 결정력이 발목을 잡았다. ‘맨시티 킬러’로 불리는 손흥민도 이날은 유독 발끝이 무뎠다. 슈팅 4회를 기록하고도 골망은 흔들지 못했다. 후반 41분 골키퍼 1대1 동점골 기회 역시 오른발 슈팅이 오르테가의 발에 걸리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팀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은 불발됐지만 손흥민에겐 달성할 개인 기록이 아직 남아있다. 손흥민은 20일 셰필드와의 리그 최종전에서 EPL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에 도전한다. EPL에서 이 기록을 세 차례 이상 거머쥔 선수는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까지 5명뿐이다.

엘링 홀란이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토트넘과 맨체스터 시티의 순연경기에서 골세리머니 중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맨시티는 이날 승리로 리그 선두를 다시 꿰차 4연패까지 한 걸음만 남겨뒀다. 후반 6분 선제골을 터뜨린 뒤 극장 페널티킥까지 성공한 엘링 홀란은 득점 부문 1위(27골)를 굳혔다. 이날 경기장에선 일부 토트넘 홈팬들이 라이벌인 아스널의 우승을 막기 위해 상대 맨시티를 응원하는 모습이 포착돼 빈축을 샀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