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펜션서 사라진 6세 아이, 저수지서 숨진 채 발견

투숙 중 창문 통해 나간 듯

청도소방서 수색 작업. 청도소방서 제공

경북 청도군 한 펜션에서 실종된 6세 남자아이가 인근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5일 경북 청도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19분쯤 청도군 한 풀빌라에서 가족과 함께 투숙하고 있던 6세 A군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소방과 경찰, 군부대 등 272명은 합동 수색을 벌여 실종 신고 16시간여 만에 숨진 A군을 발견해 인양했다.

A군은 이날 오전 10시55분쯤 인근 저수지에서 수중 수색을 하던 청도소방서 구조대가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전날 가족과 함께 펜션에 투숙 중 숙소 창문을 통해 외부로 나갔다가 실종된 것으로 파악됐다. 실종 신고는 A군과 함께 머물던 가족이 했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