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어와 맨주먹 사투 벌인 英여성… 국왕 메달 받는 이유

버크셔주 샌드허스트의 자택에서 찍은 쌍둥이 멜리사(왼쪽)와 조지아(오른쪽). CNN 홈페이지 캡처

휴양지에서 함께 수영을 하던 쌍둥이 동생이 악어에게 물리자 악어와 맨손으로 싸워 동생을 구해낸 30대 영국 여성이 왕실에서 수여하는 의인상을 받는다.

영국 BBC 방송은 14일(현지시간) 버크셔 샌드허스트에 사는 여성 조지아 로리(31)가 의로운 일을 한 민간인에게 수여되는 영예인 ‘국왕의 용맹 메달’(King’s Gallantry Medal)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직접 수여하는 이 훈장은 다른 사람을 구하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민간인의 행동을 인정하는 상이다.

쌍둥이 자매인 조지아와 멜리사는 2021년 6월 유명 휴양지인 멕시코 푸에트로 에스콘디도 인근 호수에서 수영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악어가 나타났고 조지아와 다른 관광객들은 재빨리 헤엄쳐 뭍으로 빠져나갔지만, 멜리사는 악어에게 물려 물속으로 끌려 갔다.

이를 본 조지아는 다시 물로 뛰어들어 의식을 잃은 채 물 위로 떠 오른 멜리사를 구하려고 했지만, 악어가 다시 돌아와 멜리사를 공격했다. 조지아는 악어가 멜리사를 공격하지 못하도록 코 부분을 여러 차례 손으로 내리쳤다. 다른 손으로는 멜리사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지 않도록 붙잡고 있는 채였다.

이 과정에서 조지아도 악어에게 손을 물려 다쳤으나, 멜리사를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데 전력을 다했다. 멜리사는 이 사고로 복부와 팔다리에 중상을 입고 패혈증에까지 빠졌지만, 치료를 거쳐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지아는 “누구나 사랑하는 누군가를 지키고 싶은 마음이 있고, 그런 힘을 가슴 속에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BBC에 전했다.

수상 소식에 대해서는 “영광이고 크게 놀랐다”면서도 “내가 계속 싸울 수 있도록 옆에서 힘을 불어넣어 준 멜리사의 용기가 정말 놀랍다. 멜리사 없이는 해내지 못했을 일”이라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