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장 승진 앞두고… 4명에게 생명 나누고 떠난 ‘참스승’

기증자 이영주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평소 자신보다 남을 생각하고, 학생들을 아끼는 ‘참스승’이었던 50대 교사가 뇌사장기기증으로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11일 이영주(57)씨가 원광대병원에서 심장, 간장, 좌우 신장을 기증해 4명의 생명을 살리고 100여명에게 인체 조직을 기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7일 교장 승진을 앞두고 연수를 받기 위해 집에서 짐을 챙기던 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가족에 따르면 이씨는 평소 자신이 죽으면 장기를 기증해 다른 사람을 살리라는 얘기를 종종했다고 한다. 장기 기증이 안 된다면 시신을 기증해서라도 의학 교육과 의학 인재 양성에 도움이 되길 바랐다.

이씨는 전북 군산시에서 3남 1녀 중 셋째로 태어났다. 자신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고, 본인이 손해보더라도 남을 위해 행동하는 성격이었다고 한다. 그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20년 넘게 후원 활동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중·고등학교 영어 선생님으로 교편을 잡아온 이씨는 학생들의 얘기를 잘 들어주는 따뜻한 선생님이기도 했다. 평소 학생들을 자식처럼 아꼈고, 특히 생활이 어렵고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마음을 더 많이 썼다고 한다. 그런 이씨는 3년 전 교감이 됐고, 교장 승진을 앞두고 있다 사고를 당했다.

이씨의 아들인 겨례씨는 “아빠 아들 겨레예요. 떠나시는 날 많은 분이 아빠를 위해 울어주셨어요. 타인을 위해 헌신하고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 이제는 우리가 모두 기억하고 행동할게요. 감사합니다. 너무 사랑합니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