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하는 사이…” 김호중 측, ‘운전자 바꿔치기’ 논란에 한 말

김호중 소속사 공식입장
“매니저가 ‘처리하겠다’며 자수…음주운전은 아냐”

입력 : 2024-05-14 16:01/수정 : 2024-05-14 16:03
김호중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김호중(33·사진)이 교통사고를 낸 뒤 운전자를 바꿔치기 했다는 의혹을 해명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9일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한 이후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를 했다”며 “그 사이 택시기사님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이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후 김호중의 소속사 매니저가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인 것을 확인하고 사실관계를 추궁했으며, 이에 김호중은 자신이 직접 운전한 점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측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김호중이 유명 가수인 만큼 사회적 논란이 불거질 것을 우려해 운전자를 바꿔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소속사는 매니저의 자수를 김호중이 뒤늦게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측은 “(김호중의 전화를 받고)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며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