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태화강 국가정원 봄꽃축제 17~19일 개최

꽃양귀비 등 6000만 송이 활짝


울산시는 5월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태화강 국가정원 일원에서 ‘정원의 봄, 꽃으로 열다’라는 주제로 ‘2024 태화강 국가정원 봄꽃축제’를 개최한다고 14밝혔다.

정원의 봄, 꽃으로 열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에서는 꽃양귀비, 작약, 수레국화, 안개초, 금영화 등 6천만 송이 봄꽃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개막식은 17일 오후 7시 왕버들마당 특설무대에서 개막 공연,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축하 공연은 오후 7시 30분 울산 출신 가수 ‘테이’가 진행하며 식전행사로 울산 어린이 연합합창단의 특별공연도 마련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18~19일 올해 처음 마련된 ‘감자 캐기 체험행사’가 하루 3회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사전 온라인 참가(70%) 신청은 신청자가 많아 접수 첫날 마감됐으며, 당일 현장 참가(30%)도 할 수 있다.

울산시에서는 봄꽃 축제 처음으로 산림청과 합동으로 정원 식물 진료소·상담(클리닉·컨설팅)을 운영하며, 시민들에게 반려식물에 대한 정보 제공과 교육을 진행한다.

아울러, 울산 행복나무 나누어 주기 행사의 일환으로 시민들이 직접 작은 화분에 정원식물 등을 심어 가져가는 미니정원 만들기 체험과 반려수목 입양 공간(부스)을 운영한다.

또 텃밭정원 전시 및 체험행사 등 도시농업 체험행사와 농업기술센터와 함께하는 ‘나만의 꽃다발 만들기’ 체험행사도 축제 3일 동안 소풍마당 ‘체험공간(부스)’에서 운영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어디에서 찍어도 초록을 배경으로 알록달록하게 물든 치유(힐링) 명소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한껏 즐기면서 인생 사진 찍기에 도전해 보길 바란다”며 “전국에서 찾아오는 관람객들이 아름다운 봄꽃을 즐길 수 있도록 정원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