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살해’ 의대생, 얼굴 다 가리고 ‘묵묵부답’ [포착]

입력 : 2024-05-14 09:19/수정 : 2024-05-14 10:19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의대생 최모 씨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동갑내기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의대생 최모(25)씨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4일 오전 살인 혐의로 구속된 최씨를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오전 8시40분쯤 경찰서 유치장을 나온 최씨는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거의 다 가린 상태였다. 범행 이유와 은폐 시도 이유,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호송차에 올라탔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쯤 서초구 강남역 근처 건물 옥상에서 흉기를 수차례 휘둘러 동갑내기 여자친구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의대생 최모 씨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헤어지자’는 여자친구의 말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최씨와 피해자가) 헤어지는 문제로 최근 잦은 다툼이 있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최씨 진술과 사건 전후 행적을 토대로 그가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봤다. 그는 범행 2시간 전 경기도 화성의 한 대형마트에서 흉기를 미리 구입했고 범행 직후에는 옷을 갈아입은 뒤 입었던 옷은 가방에 넣어뒀다. 수사 과정에서도 계획 범행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검 결과 피해자 사인은 흉기에 찔린 출혈(자창에 의한 실혈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피해자의 목 부위를 여러 차례 찌른 것으로 전해졌다.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를 받는 20대 의대생 최모 씨가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찰청은 검찰 송치 뒤 최씨에 대해 사이코패스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최씨가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았고 서울 명문대 의대에 재학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서는 그에 대한 신상정보가 퍼지기도 했다.

경찰은 다만 최씨의 신상 공개로 피해자에 대한 정보까지 무분별하게 퍼질 수 있다는 유족 우려에 따라 최씨의 신상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