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죽일래” 약 섞은 먹이 내놓은 ‘광양 40대男’

동물보호단체 “범죄 행위…증거 제보 부탁”

길고양이 살생용 먹이. 동물권행동 카라 제공

길고양이를 죽이려는 목적으로 살생용 먹이를 만들어뒀다는 온라인 글이 올라와 논란이다.

13일 동물보호단체 카라에 따르면 전남 광양시에 사는 40대 남성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10일 인터넷 중고 거래 커뮤니티에 ‘주차장 괭이(고양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A씨는 “주차장에 있는 괭이가 제 오토바이 시트 위에 올라 자꾸 더럽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며 “(화학약품을) 잘게 빻아 가루로 만들고 괭이 먹이에 섞어놨다”고 주장했다.

관련 사진도 첨부했다. A씨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먹이를 놓아두고 그 위에 ‘주차장에 상주하는 고양이를 없애기 위한 먹이입니다. 건드리지 말아 주세요’라는 안내문을 적어뒀다.

카라는 “약물 등 화학적인 방법으로 동물을 학대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라며 “광양시 아파트 단지 일대에서 고양이를 학대하기 위해 먹이를 놓는 수상한 자를 목격하면 영상 등 증거를 확보해 카라에게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