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재료 훔쳐 중고장터 팔았다… 현직 교사 황당 범행

입력 : 2024-05-14 07:57/수정 : 2024-05-14 10:16
급식 재료를 빼돌려 온라인 중고 사이트에 판매한 현직 교사의 글. MBN 보도화면 캡처

현직 고등학교 교사가 학교급식 재료를 빼돌려 온라인 중고장터에 판매하다 적발되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전북 익산의 한 고등학교 교사 A씨는 딸기잼·쫄면·우유·참치액·당면 등 급식 재료를 빼돌려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에 30건 이상 판매글을 올려 왔다고 13일 MBN이 보도했다.

해당 고교 관계자는 “3식을 제공하는 기숙사 학교여서 급식 재료가 새벽에 도착한다”며 “새벽에 들어오니까 그 시간에는 누구도 나와볼 수 없는데 (그때 A씨가 빼돌린 것)”라고 매체에 말했다.

급식 재료를 빼돌려 온라인 중고 사이트에 판매한 현직 교사의 글. MBN 보도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A씨의 절도 행위는 지난 10일 가래떡 판매글을 올렸다가 덜미가 잡혔다. 납품받은 가래떡 9㎏ 가운데 3㎏을 빼돌려 중고장터에 올리면서 제조사 이름이 적힌 스티커도 함께 첨부했다가 관계자 눈에 띈 것이다.

제조사 관계자는 “우리는 학교급식에만 납품하는데 우리 떡이 중고물품에 올라와서 확인해 본 결과 (그날) 아침에 만들어 납품한 떡이었다”며 “누군가 학교에서 빼돌린 것”이라고 매체에 전했다.

해당 교사는 구매자와 직접 만나지 않고 아파트 무인택배함을 통해서만 거래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교육 당국은 해당 교사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를 거쳐 해당 교사를 징계하는 한편 학교급식에 대한 특별점검도 실시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