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 효과 지속’ 웹젠, 1분기 영업익 179억원… 전년比 84.61%↑


웹젠이 신작 효과를 톡톡히 보며 1분기 실적에서 선방했다.

8일 공시에 따르면 웹젠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79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4.61% 상승했다.

지난해 10월 출시한 ‘뮤 모나크’의 흥행이 온기 반영되며 이 같은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풀이된다. 뮤 모나크는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의 바로미터인 구글 플레이에서 5위권 내에 진입한 바 있다.

같은 시기 매출은 614억원, 당기순이익은 206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43.66%, 62.7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전 분기(2023년 4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2.99%, 영업이익은 1.52%, 순이익은 0.64% 줄었다. 신작 출시 효과가 잦아든 영향이다.

웹젠은 현재 액션 RPG, 수집형 RPG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준비 중이다. 하운드13과 파나나스튜디오에 퍼블리싱 계약 우선권 확보 조건으로 투자를 단행했다.

하반기에는 MMORPG ‘프로젝트S’ 출시와 함께 자회사에서 직접 개발하는 서브컬처 게임 ‘테르비스’ 개발에 집중한다. 언리얼엔진5를 기반으로 한 신작 MMORPG를 개발하는 웹젠레드코어를 비롯한 개발전문 자회사들 역시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며 외부 공개 및 출시를 위한 사업 일정을 준비하고 있다.

웹젠 김태영 대표는 “플랫폼 다변화와 AI 활용 등 게임사업과 개발 기술의 변화에 신속히 대응해 심화되는 경쟁에서 생존하고, 성장동력도 계속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