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 새 없이 먹는 푸바오 “잘 적응하고 있구나” [영상]

푸바오 중국 적응 3주째 “운동·섭식 정상”
중국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에 3번째 영상

입력 : 2024-04-26 11:09/수정 : 2024-04-26 13:55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가 지난 24일 SNS 웨이보에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3번째 영상 일기를 공개했다.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가 한국에서 자국으로 들어온 지 3주째에 접어든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3번째 영상 일기를 공개했다. 순조롭게 적응한 푸바오의 모습이 영상에 담겼다.

26일 중국 SNS 웨이보를 보면 센터는 지난 24일 “푸바오의 생활 적응. 최근 검역을 받는 푸바오가 먹이를 먹기 시작했다. 운동, 휴식, 섭식이 모두 정상적이고 양호하다”며 4분9초짜리 영상을 올렸다. 푸바오가 실외 풀숲에 앉아 먹이를 먹고, 실내에서 누워 대나무를 먹는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됐다.

푸바오는 현재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 격리·검역 구역에서 생활하고 있다. 푸바오는 이번 영상에서 대나무, 죽순, 당근, 빵을 먹으며 왕성한 식욕을 보였다. 센터에서 공개된 이번 영상은 3번째다. 앞서 지난 10일과 17일에도 센터 웨이보에 푸바오 영상이 올라왔다.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가 지난 24일 SNS 웨이보에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3번째 영상 일기를 공개했다.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가 지난 24일 SNS 웨이보에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3번째 영상 일기를 공개했다.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영상을 본 푸바오의 팬들은 SNS에서 “잘 적응한 모습에 안도했다” “새로운 먹이가 입맛에 맞아 다행”이라고 했다. “한국을 잊지 않을까 걱정스럽다”는 의견도 있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의 상징으로 한국에 보낸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었다. 출생 1354일 만인 지난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푸바오는 격리를 마친 뒤 워룽 선수핑기지, 허타오핑기지, 두장옌기지, 야안기지 중 한 곳에서 생활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94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