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희 무릎꿇자 ‘흔들흔들’ 조롱… 인니 골키퍼 논란 [영상]

이강희, 12번째 승부차기 실축
인니 골키퍼, 춤추며 조롱
옐로카드에도 ‘미소 일색’

입력 : 2024-04-26 10:59/수정 : 2024-04-26 11:09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40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골키퍼가 승부차기를 실축한 우리 선수를 조롱하는듯한 제스처를 보여 논란이다.

26일 축구계에 따르면 한국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와의 승부차기 끝에 10대 11로 패했다.

이날 한국은 후반 39분 정상빈의 동점 골로 2대2를 만들어 연장전까지 분투를 벌였으나, 승패는 승부차기로까지 이어졌다. 12번 키커까지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결국 이강희가 실축했고, 한국은 인도네시아에 패했다.

한편 축구 팬들 사이에서는 이강희 실축 직후 인도네시아 골키퍼 에르난도 아리 수타리아디가 보인 반응이 논란이다.

그는 승부차기에 실패해 무릎을 꿇고 아쉬워하는 이강희 앞에서 몸을 흔들며 춤을 추며 조롱하는 듯한 동작을 보였다. 이를 목격한 심판이 옐로카드를 꺼냈지만 골키퍼는 미소를 지으며 아랑곳하지 않았다.

한국은 이날 8강에서 탈락하며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경기는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하는 경기였다. 한국 축구가 올림픽 본선 진출에 실패한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 이후 40년 만에 처음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