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논의 제자리…강기정 광주시장 발언 유감

“진정성과 지원 방안 구체성 갖고 무안군민과 대화” 기대

입력 : 2024-04-25 23:28/수정 : 2024-04-25 23:39
무안국제공항. 전남도 제공

광주 군공항의 전남 무안 이전 논의에 대해 마련된 소음대책 토론회에서 강기정 광주시장의 플랜B 발언에 대해 전남도가 유감을 표했다. 강 시장이 진정성을 갖고 무안군민들과 대화에 나서줄 것을 기대했으나 강경 발언에 이전 논의가 제자리로 돌아간 형국이다.

전남도는 25일 “무안군이 반대하면 이전을 하지 않고 대안을 찾겠다”는 광주시장의 플랜B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이어 “이 같은 발언은 민간·군 공항 이전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한 무안군의 보다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하는 의미로 생각된다”며 “그렇지만 ‘다른 대안’이나 ‘플랜B’ 언급은 공항 이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전남도는 또 “광주시의 진정성과 이전지역 지원 방안의 구체성에 대해 무안군민들이 이해할 때까지 가슴을 터놓고 대화 나누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남도는 광주시와 함께 민간·군 공항 통합 이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