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희진 “시XXX들이 많아, 성격 지X맞다”… 변호사 ‘지끈’

민희진 어도어 대표 반박 기자회견
“경영권 탈취 시도 없어… 촌극”
“시XXX” “지X” 욕설… 울분 토해

입력 : 2024-04-26 00:02/수정 : 2024-04-26 00:02
25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서울 서초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의 '경영권 강탈'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오른쪽은 민 대표의 발언 도중 이마를 짚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의 변호사. 엑스(X) 캡처

걸그룹 ‘뉴진스’를 성공시킨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가 주장한 ‘경영권 탈취’를 모의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민 대표는 회견 과정에서 ‘시XXX’ ‘지X’ ‘개X씨’ 등 욕설까지 동원하며 울분을 토해냈다.

“경영권 탈취 모의한 적 없어”
이날 민 대표는 서울 서초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권 찬탈 계획도, 의도도, 실행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하이브는 민 대표가 뉴진스 멤버들을 빼내고 어도어 경영권을 탈취하려 했다고 의심하며 지난 22일부로 감사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에는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민 대표를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하이브를 향해 “(제가 나눈) 사담을 진지한 것으로 포장해 저를 매도한 의도가 궁금하다”며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게 아니라 하이브가 날 배신한 것이다. 빨아먹을 만큼 빨아먹고 찍어 누르기 위한 프레임”이라고 주장했다.

“희대의 촌극… 시XXX들이 너무 많아”
민 대표는 기자회견 과정에서 울분이 차오른 듯 눈물을 흘리며 욕설도 서슴지 않고 내뱉었다.

그는 “나는 가만히 있어도 1000억을 번다. 근데 성격이 지X 맞아서 이렇게 고통받고 있다”며 “솔직히 X욕했다, 너네 양아치냐, 내 이름 팔아서 민희진 걸그룹 붙였고, 하이브 첫 걸그룹이 뉴진스라고 생각했고, 애들도 하이브 첫 번째 걸그룹, 민희진 이름 보고 들어온 건데. 내가 그럼 연습생 부모들한테 뭐라고 할 거냐라고 하니까, ‘그런 건 희진님이 상관하실 바가 아니다’라며, 양해도 없었다”고 했다.

하이브가 ‘경영권 강탈 모의’ 증거로 제시한 카카오톡 캡처 사진에 대해서는 “우리 노는 이야기를 진지병 환자처럼 사우디 국부 펀드 운운하며 (하이브가) 이야기했다”며 “제 입장에서는 희대의 촌극이다. 이 아저씨들, 미안하지만 X저씨들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온갖 카톡을 야비하게 캡처했다”며 경영권 찬탈 의혹을 부인했다.

민 대표가 무속인의 조언을 받아 회사를 경영하고 있다는 하이브 측 주장에 대해서는 “오늘도 내가 기자회견을 한다고 하니까 무속인이니 뭐니 풀지 않나. 나를 흔들리게 하고 여러분을 흔들리게 하는 거다. X 야비하다”며 “어 그래 너네 잘 됐다. XX 나도 모르겠다 싶더라. 죄송하다. XX, 이 업을 하면 욕이 안 나올 수가 없다. 시XXX들이 너무 많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일릿은 뉴진스 카피… 비겁하게 뒤에서 지X”
민 대표는 하이브의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배꼈다는 주장도 재차 내세웠다. 민 대표는 “제가 하이브와 맺은 주주 간 계약 때문에 하이브를 영원히 못 벗어날 수 있다고 압박받는 상황에서 뉴진스를 카피한 아일릿까지 나왔다”며 “나를 말려 죽이겠다는 것을 느꼈다. 뉴진스의 부모들도 불만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내가 병X이라 가만히 있었던 게 아니다”며 “들어올 거면 맞XX로 들어와라. 비겁하게 뒤에서 지X 떨지 말고”라고 비판했다.

지상파 생중계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 대표가 욕설을 내뱉자 함께 동석한 법무법인 세종의 변호사가 그를 만류했지만 ‘작심 발언’은 회견 내내 이어졌다. 지상파 카메라 등에는 민 대표가 거침없는 발언에 나서는 동안 변호사가 체념한 듯 이마를 짚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