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불멍’하려고 에탄올 붓다가”…화재로 아파트 ‘발칵’

거주자 3명 자력대피…인명피해 없어

입력 : 2024-04-25 20:33/수정 : 2024-04-25 20:48
25일 오후 5시쯤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입주민이 ‘불멍’(불을 바라보며 멍 때리기)을 하려고 화로에 에탄올을 붓다 화재로 이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분쯤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불이 났다.

25일 오후 5시쯤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아파트 1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연합뉴스

불이 나자 집 안에 있던 거주자 3명은 119에 신고한 뒤 자력으로 대피했다. 옆집 등 다른 호실 거주자 10여명도 옥상으로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자는 “방에서 ‘불멍’을 하려고 화로에 에탄올을 붓다 불이 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집 내부를 태운 뒤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구체적인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