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포당’ ‘경포당’ ‘사포당’…국힘 ‘패인 분석’ 토론회서 쏟아진 쓴소리들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주최한 ‘제22대 총선이 남긴 과제들’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4·10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하기 위해 25일 개최한 토론회에서 ‘영남 자민련’과 ‘수포당(수도권을 포기한 당)’, ‘경포당(경기도를 포기한 당)’, ‘사포당(40대를 포기한 당)’과 같은 쓴소리가 쏟아졌다.

특히 수도권에 출마했던 후보들은 국민의힘 선거 전략에 대해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22대 총선이 남긴 과제들’ 토론회를 열었다.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하기 위한 첫 토론회였다.

토론자로 나선 김재섭 당선인(서울 도봉갑)은 “강북 험지에서 어떻게 당선됐냐고 묻는데, 솔직히 우리 당이 하는 것 반대로만 했다”면서 “‘이·조(이재명·조국) 심판’은 입 밖으로 꺼내지도 않았고 당에서 내려오는 현수막은 단언컨대 4년 동안 한 번도 안 걸었다”고 강조했다.

김 당선인은 이어 “수도권 중심으로 당이 개편되고 수도권에서 낙선한 분들의 목소리가 절대적으로 많이 반영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경기 고양병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종혁 조직부총장은 “대통령의 큰 정책이 문제라는 것보다 대통령 스타일과 태도가 싫다’, ‘대통령 부부 모습이 싫다’는 부분이 굉장히 많았다”면서 “‘이재명, 조국씨 잘못한 것 알지만 그 사람들보다 대통령이 더 싫다’고 얘기하는 사람들을 길거리에서 흔히 만났다”고 지적했다.

김 부총장은 이어 “사람들은 경제가 어렵다고 아우성치고 힘들어 죽겠다고 하는데, 우리는 ‘수출이 더 잘되고 있다’는 얘기만 맨날 해댄다”면서 “용산 경제수석이 됐든, 우리 경제 관료가 나와서 ‘국민 여러분 이렇게 어려우시고 사과값·대파값 올라가서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얘기하는 걸 들어본 적 없다”고 비판했다.

다만,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인 서지영 당선인(부산 동래)은 “당정관계에 있어 우리가 대통령실만 비난한다고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서 당선인은 이어 “당이 제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용산 대통령실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용기 있게 만나서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박명호 동국대 교수는 국민의힘의 현재 상황에 대해 “세대로 치면 고령층에만 지지를 받고, 지역으로는 수도권을 포기한 정당, ‘영남 자민련’이라는 소리를 들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국민의힘은 ‘경포당’이 됐는데 경기도를 포기해서는 1당이고 다수당이고 아예 불가능하다”면서 “국민의힘은 ‘사포당’이 됐는데, 40대 포기 전략이 아니라 40대 포위론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원호 서울대 교수는 “한국 보수정당의 최전성기였던 2008년 18대 총선 당시 선거를 이끌었던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이 ‘계층적으로는 중산층, 이념적으로는 중도층, 지역적으로는 수도권 중심’의 선거를 강조했던 ‘3중(中) 전략’으로 선거를 지휘해 성공했다”면서 “현재 보수 정당 위기를 논하려면 이때로부터 얼마나 떨어졌나 생각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이종선 박성영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