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건설, 터널용 스마트 안전시스템 도입 [비즈이슈]

HITTS 장비 이미지.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은 지하 터널 무선통신 기술과 안전 솔루션을 국내 최초로 통합한 스마트 안전 시스템(HITTS)을 구축해 국내외 주요 건설 현장에 적용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HITTS는 TV 방송용 주파수 대역 중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유휴대역(TVWS)을 활용해 터널과 지하 모든 구간에서 와이파이 무선통신이 가능하게 한 시스템이다. TVWS를 활용한 무선통신 기술은 전파 특성이 우수해 비가시거리와 깊은 지하 구간에서도 교신할 수 있다고 현대건설은 설명했다.

이 시스템은 터널을 파고 들어가는 작업(굴진)에 맞춰 이동 설치와 운용이 쉽다. 고해상도 고배율 CCTV, IoT(사물인터넷) 유해가스 센서, 비상 경광등 및 양방향 스피커, IoT 기상 센서, 근로자 장비 위치 트래킹(추적) 등 여러 스마트 안전 솔루션을 지상에서와 동일한 수준으로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고 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스마트 통합관제 시스템과 연계해 현장 사무실이나 본사에서 실시간 모니터링과 원격 관리가 가능하다”며 “그동안 통신 사각지대로 인식됐던 터널 및 지하 공간의 안전사고 예방과 시공 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기술은 2021년 별내선 복선전철 3공구에 시범 적용된 데 이어 인천도시철도 1호선 검단 연장선 1공구에도 도입됐다. 지난해에는 서울에서 개최된 ‘국토부-네옴 로드쇼’에서 TVWS 기반 터널 스마트 안전 시스템을 시연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C 프로젝트와 남양주 왕숙 국도 47호선 지하화 공사 현장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