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특허청, 바이오 분야에도 특허 우선심사 도입 검토

25일 경기 성남시 한국바이오협회에서 열린 '특허청-바이오 산업계 지식재산 간담회'. 특허청 제공

특허청이 반도체·이차전지 분야에 이어 바이오 분야도 특허 우선심사 도입을 검토한다.

특허청은 25일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한국바이오협회에서 바이오 업계와 현장소통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시형 특허청장 직무대리는 이날 한국바이오협회, CJ제일제당·SK바이오사이언스 등 15개 기업 IP 담당자 등과 함께 특허 심사지원 방향을 공유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기업들은 이날 글로벌 바이오 산업의 경쟁 우위 확보를 위해 빠른 특허 권리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바이오 분야도 우선심사가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특허청은 바이오 분야의 우선심사 대상 지정을 검토하는 한편 심사처리기간 단축, 심사품질 향상, 바이오 분야 전문가의 심사관 채용 확대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2021년 5800억달러 수준이었던 바이오헬스케어 시장 규모는 내년 7900억달러(1050조원)로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전 세계 특허출원도 10년간 87% 증가하는 등 미래 시장 주도를 위한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김시형 특허청장 직무대리는 “바이오헬스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기업들의 신속한 특허 확보가 중요하다”며 “우리 기업이 세계적 특허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바이오 분야 심사지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