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칼 갈러 가던 길’… 이재명 주변 회칼 소지 20대 무혐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달 28일 인천 부평역 북광장에서 열린 인천시당 총선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방문한 유세 현장에서 흉기를 소지하고 있던 20대 남성이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20대 A씨를 혐의없음으로 불송치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5시쯤 인천지하철 1호선 부평역 북광장에서 회칼을 소지한 채 이 대표 주변에 머문 혐의를 받았다.

당시 광장에서는 이 대표를 포함해 민주당 인천 지역구 후보들이 4·10 총선 출정식에 참여하고 있었다.

경찰은 선거 연설 장소에서 흉기를 지니고 있었다는 점을 이유로 A씨에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그러나 A씨가 상사 부탁으로 칼을 갈러 가던 길이었던 것으로 보고 흉기 소지에 정당한 사유가 있다고 판단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실제 서울의 한 예식장 주방에서 일하는 아르바이트생으로 확인됐고, 당시 부평시장에 있는 유명 연마업체로 이동하던 중이었다.

A씨는 경찰에 “전철역에서 나와 연마업체로 가는 길에 사람이 모여있길래 잠깐 멈춰서 구경했던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근무한 서울 직장에서부터 인천 연마업체까지 모든 동선을 CCTV로 분석했고, 그 결과 별다른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다른 장소를 들르거나 수상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며 “관련 혐의를 적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