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4옥타브도 넘나든다…한국 최초 휘파람 챔피언의 위엄

휘파람 연주가 황보서씨 공연 모습. 황씨 제공

최근 소셜미디어(SNS)에서 화제가 된 글이 있다. 길을 걷다가 플루트 소리가 들려 돌아봤는데 한 중년 남성이 휘파람을 불고 있었다는 내용이다. 글쓴이가 엄지를 들어 보이자, 남성은 명함까지 주고 갔다고 한다. 명함에는 ‘한국인 최초 세계 휘파람 챔피언’이라고 적혀있었다.

지난 22일 서울 중구 신당동 한 연주실에서 휘파람 소리의 주인공 황보서(64)씨를 만났다. 그의 명함에는 ‘휘파람 연주가’라는 문구가 선명했다. 직접 들은 그의 휘파람 연주는 방 전체를 가득 울릴 만큼 힘이 느껴졌다. 황씨는 “휘파람으로 감정과 음악적 표현이 모두 가능하다”며 “많은 사람이 휘파람을 불지만 휘파람으로 예술을 할 수 있다는 건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황씨는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연주실 한쪽에 놓인 달력에는 방송 출연과 축제 공연 일정이 빼곡히 적혀있었다. 6년 전 올린 연주 유튜브 영상에도 “입에 새를 숨겨놓은 것 같다”는 등의 댓글이 최근 달리기 시작했다. 황씨는 “최근에 찾는 사람들이 늘었다”며 “사람들이 휘파람 연주를 일단 들어봐야 좋은지 알 수 있지 않겠나. 그걸 기대하면서 부지런히 돌아다닐 생각”이라고 말했다.

부산네오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협연까지 한 그의 휘파람 음역은 4옥타브를 넘나든다. 클래식부터 재즈, 민요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다. 휘파람으로 정확한 음정뿐 아니라 부드러움과 떨림, 강조, 바람을 가르는 소리 등도 표현할 수 있다. 황씨는 휘파람이 성악과 기악에 이어 ‘제3악’으로 불러야 한다는 입장이다.

휘파람 연주가 황보서씨가 지난 22일 서울 중구 신당동 한 연주실에서 비틀즈의 '오블라디 오블라다'를 연주하고 있다. 정신영 기자

통상 신바람이 나서 휘파람을 분다는 관용어구와 달리 황씨는 “고독할 때 연주가 잘 된다”고 했다. 그가 휘파람 연주가가 된 배경에는 타향살이를 하며 가족과 떨어져 지낸 사연이 있다. 어렸을 때부터 ‘휘파람 잘 부는 친구’로 통하던 황씨는 2008년 산책길에서 한 노인과 마주치며 인생이 바뀌었다.

그 노인은 황씨의 휘파람을 듣고 “한두 사람이 아니라 더 많은 사람이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황씨는 휘파람을 통해 관객 앞에 서기 시작했다. 지하철역에서 공연을 하던 그는 2010년 세계 휘파람 대회에서 챔피언 자리를 따냈다.

글로벌 대회가 있을 정도로 휘파람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연주 종목이다. 그러나 한국의 경우 여전히 “휘파람 불면 뱀 나온다”는 속담이 통용될 정도로 휘파람을 연주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가 강하다. 이에 따라 황씨는 지난 14년간 유일한 한국인 휘파람 챔피언으로 남아있다.

그는 최근 휘파람 연주를 무형문화재로 등록하고자 했지만 “심사할 사람이 없다”는 이유로 퇴짜를 맞기도 했다. 황씨는 “일본에서 휘파람 챔피언이 여럿 나오는 동안에도 한국에서는 인프라가 전혀 만들어지지 않았다”며 “휘파람 연주를 한다고 하면 음악 전공자들이 콧방귀를 끼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휘파람 연주가 황보서씨의 1집 앨범. 황씨 제공

더 많은 휘파람 연주가를 길러내는 게 황씨에게 남은 숙제다. 불과 3년 전까지만 해도 휘파람 소리조차 내지 못했던 김모씨도 제자 중 한 명이다. 김씨는 주방 정리를 하며 틀어놓은 TV에서 휘파람 연주를 처음 들었다고 했다. 그 길로 방송국을 수소문해 황씨를 찾아왔다. 그는 “사람으로서는 낼 수 없는 소리 같아 전율이 느껴졌다”며 “가족들에게도 비밀로 하고 배우고 있다. 언젠가 깜짝 놀라게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황씨는 “하는 사람만 하는 휘파람 연주를 더 많은 사람이 했으면 한다”며 “제가 지나온 길을 생각하면 직장까지 그만둘 열정으로 고군분투했다. 앞으로 휘파람 연주를 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저변을 넓혀놓고 싶다”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