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베네치아, 당일치기 관광객 ‘도시 입장료’ 7천원 부과

4~7월 공휴일·주말 중심 29일 간 적용
무작위 검사, 적발 시 최대 44만원 과태료
베네치아가 ‘디즈니랜드’ 됐다 비판도

관광객들로 붐비는 이탈리아 베네치아. ANSA연합뉴스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관광도시 베네치아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당일 방문 관광객들에게 입장료를 부과한다. ‘과잉 관광’에 따른 주민들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지만, 입장료 납부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도 있다.

25일(현지시간)부터 베네치아 방문 시 숙박시설에서 1박 이상 머무르지 않는 관광객은 도시 입장료 5유로(약 7000원)를 내야 한다.

많으면 하루에 10만명 이상 몰려들 정도로 관광객들로부터 몸살을 앓고 있던 베네치아가 과잉 관광에 따른 문제를 해결하고자 꺼내든 대책이다.

입장료 납부는 이탈리아의 해방기념일인 25일을 시작으로 올해 4~7월 이탈리아의 공휴일과 주말을 중심으로 총 29일간 시행된다. 이에 따라 베네치아에서 숙박하지 않고 당일 일정으로 방문하는 관광객은 도시 입장료로 5유로(약 7000원)를 내야 한다.

입장료는 공식 웹사이트(https://cda.ve.it)에서 내면 된다. 사이트 접속 후 안내에 따라 비용을 내면 QR코드를 내려받을 수 있는데, 이것이 입장료를 냈다는 ‘증빙서’ 역할을 한다.

1박 이상 머무는 관광객은 무료 QR코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또 베네치아 역사지구 거주자, 업무·학업·의료 등 사유로 방문하는 사람, 베네치아가 속한 베네토주 주민과 14세 미만 청소년, 장애인도 입장료 대상에서 제외된다.

만약 입장료를 내지 않은 것이 적발될 경우 50~300유로(약 7만~44만원) 수준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 당국은 산타루치아역 등 베네치아를 들고나는 주요 지점에 검사원을 배치하고 관광객을 무작위로 검표할 예정이다.

24일(현지시각) 이탈리아 베네치아 기차역 앞에 입장료 납부 방법을 안내하는 안내판이 설치돼 있다. AP뉴시스

베네치아 주민들은 그간 넘쳐나는 관광객으로 소음과 사생활 침해, 치솟는 집값 등 다양한 주거 문제를 겪어왔다. 이에 1961년 13만명 이상이었던 베네치아 역사지구 내 인구는 지난해 8월 5만명 아래까지 내려왔다.

루이지 브루냐로 베네치아 시장은 제도 시행을 앞두고 로마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전 세계 어디에서도 시도된 적이 없는 실험”이라며 “우리의 목표는 베네치아를 더 살기 좋은 것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관광객에게 입장료를 부과하겠다는 이번 제도를 두고서는 반응이 엇갈린다. 인파 분산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는 이들이 있는 반면, 돈을 부과하는 것은 무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은 마치 영화관이나 놀이공원처럼 입장료를 부과한다는 점에서 베네치아가 ‘디즈니랜드’가 됐다고 조롱하는 이들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 1월 14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일출봉 인근 유채꽃밭을 찾은 관광객들. 뉴시스

최근 국내에서도 제주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환경보전 비용 일부를 부과한다는 ‘환경보전분담금’ 제도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금전지급 의무를 부과하려는 논의는 수년 전부터 있었다. 그런데 지난달 제주도가 해당 제도를 도입하고자 한국환경연구원에 맡겨 추진한 용역 결과가 공개되면서 논란에 다시 불이 붙었다.

환경보전분담금 제도가 시행될 경우 제주도에서 숙박시설 및 차량(렌터카 등)을 이용하는 관광객들은 이용 일수에 맞춰 일정 금액을 내게 된다. 이번 용역에서는 2021년 제주도 관련 실무단이 제시했던 방안에서 벗어나지 않은 ‘숙박 요금(1인당 1500원), 렌터카(1일 5000원), 전세버스(이용요금의 5%)’ 징수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환경연구원은 “섬 지형 특수성과 독특한 생물다양성을 보유한 제주도의 환경수용력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어 환경보전을 위한 재정 수단 마련을 위해 분담금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반면 제주도관광협회는 “환경보전분담금 도입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경우 국내외 관광객이 제주를 외면할 것”이라며 “환경보전분담금 용역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