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민희진 “하필 뉴진스랑 겹쳐… 하이브, 내가 죽길 바라나”

‘뉴진스 엄마’ 민희진 어도어 대표
‘경영권 탈취’ 의혹 전면 반박
“희대의 촌극… 배임에 해당 안 돼”

입력 : 2024-04-25 15:30/수정 : 2024-04-25 16:16
걸그룹 뉴진스(왼쪽)와 이 그룹의 창시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 어도어·SM엔터테인먼트 제공

‘경영권 강탈’ 논란에 휩싸인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민 대표는 25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어도어) 경영권 찬탈을 의도한 적도 없고 기획한 적도 없고 실행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여러가지 의혹에 휘말리게 됐다. 하필이면 뉴진스 새로 나오는 음반이랑 이런 게 겹쳐지게 됐다. (이런 상황은) 내게는 갑작스러웠다. 감사도 예상하지 못했었다. 폭탄 같은 나날”이라며 회견을 시작했다.

민 대표는 “직장생활 하다 보면 푸념한 게 다인데. 부대표와 제 캐릭터 모르면 진지한 대화인지 웃기는 대화인지 감이 없지 않나”며 “이정도로 할 수 있구나 생각이 들 정도다. 내가 죽기를 바라나, 갑자기 죽으면 다같이 기뻐하는 상황이 된 건가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하이브가 저한테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을 얘기하기 이전에 프레임이(씌워져) 저는 이미 마녀가 돼 있다”며 “프레임 벗기는 게 첫 번째 숙제이고 두 번째는 진짜가 뭔지 말해야 하는 게 (오늘 기자회견의) 숙제”라고 전했다.

하이브가 공개한 어도어 경영권 탈취 모의 정황. 어도어 부대표 A씨(위)와 민희진 대표(아래)의 4월 4일 대화 내용. 하이브 제공

민 대표는 하이브가 제기한 ‘경영권 탈취’ 의혹에 대해 재차 강하게 부인했다.

민 대표는 “경영권 탈취 포커스로 맞추는데 와닿지 않았다. 무슨 일이지 싶다. 표절 시비나 이런 거에 대해 이야기할 때 다른 이야기하지 생각한 분들이 꽤 있었나 보다”며 “부대표랑 나랑 카톡한 내용을 부대표 PC를 가져가서 포렌식 해서 본 내용 중에 일부를 따서 정황을 이야기 한 듯하다. 난 직장인이고 월급사장이다. 직장에 대한 푸념을 할 수 있지 않나. 내 입장에선 희대의 촌극 같단 생각이 든다. 배임에도 해당하지 않는다. 그런 의도도 없고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민 대표의 법률대리인도 “관련된 카톡이 나온 걸 봤는데 배임이라고 하면 회사의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실제 했을 때 성립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보기엔 가치를 훼손한 어떠한 행위도 실제 의도나 실행 착수한 게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이브는 이날 오전 어도어에 대한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하이브가 공개한 대화록을 보면, 민 대표와 어도어 부대표 A씨는 “어도어에 대한 풋옵션을 행사해 어도어를 빈 껍데기로 만든다” “재무적 투자자를 구하고 민 대표가 어도어 대표이사로 취임한다” 등 내용이 담겼다.

하이브는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며 관련자들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하는 등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