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선전포고 날린 LG엔솔…“특허 침해시 소송 강경대응”

LG에너지솔루션 폴란드 공장 전경.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이 후발주자들의 ‘특허 무임승차’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24일 선언했다. 정식으로 특허 기술 사용료를 치르지 않으면 소송을 통해 특허권을 행사하겠다는 것이다.

LG에너지솔루션의 선전포고 배경에는 배터리 업계에 만연한 ‘기술 도용’이 자리한다. 시장을 선점한 선발주자와 달리 뒤늦게 뛰어든 군소기업들은 특허를 획득하기 어려워 무단 사용이 잦은 편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기업 A사가 전기차 업체 B사에 공급한 제품을 분석한 결과 핵심 소재 및 공정에서 30건 이상의 특허를 침해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전자기기 기업에 배터리를 납품하는 C사도 50건 이상의 특허를 로열티 지급 없이 사용했다고 한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이 보유한 특허 중 경쟁사가 침해했거나, 침해할 것으로 예상하는 ‘전략특허’ 수는 약 1000개다. 이 가운데 실제로 침해 사실이 확인된 특허는 580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특허 침해나 영업비밀 탈취에 대응한 소송을 제기하는 등 권리 보호를 위해 노력해 왔다. 하지만 부당한 지식재산권(IP) 침해 관행이 심해지고 있다는 판단 아래 대응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특허를 한 데 모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조직 ‘글로벌 특허 풀’을 가동할 계획이다. 특허 관리 및 특허권 매각 등 사업을 효율화하고 합리적인 라이선스 시장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특허 사용료를 받고, 후발기업은 정당하게 특허권을 사용함으로써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기술 침해를 지속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특허 침해 금지 소송 등으로 강력히 대응한다. 소송을 제기하는 비율을 기존보다 늘릴 방침이다. 북미 유럽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현지 법률 전문가를 확보해 소송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 IP 오피스도 확대한다.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공정한 경쟁을 위한 필수 요소는 IP 존중”이라며 “기업의 존속과 산업의 발전을 위해 무분별한 특허 침해에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