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하루 승객이 겨우”… GTX 벌써 수백억 적자 예상

입력 : 2024-04-25 05:03/수정 : 2024-04-25 10:11
연합뉴스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이 개통된 뒤 약 한 달 동안 이용객이 기존 예상치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정부의 GTX 하루 이용객 예상치는 2만1000명이었다. 그러나 실제는 7000~8000명에 불과했다. 3분의 1 수준인 셈이다.

특히 모든 구간을 완전히 개통하는 시점이 계속 길어지는 것도 GTX 적자 폭을 키우는 데 한몫하고 있다. 원래 GTX-A 노선은 파주운정에서 동탄까지 잇는다는 구상이다. 파주운정~서울역 민자 구간은 올 연말 개통 예정이다. 문제는 이 구간과 동탄~수서 구간을 잇는 삼성역 개통이 빨라야 2028년 하반기에나 가능하다는 것이다. 강남으로 환승이 안 되니 통근 수요가 늘지 않을 수 있다.

정부는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계획으로 전 구간 개통이 지연된 만큼 손실을 보상해주기로 했다. 하지만 벌써 올 연말부터 연간 수백억원대의 손실액이 예상돼 정부 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