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월 450만원 타워팰리스 입주 도우미”…반응터진 공고

입력 : 2024-04-25 04:27/수정 : 2024-04-25 10:08
타워팰리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표적인 고급 아파트로 꼽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타워팰리스의 주민이 월급 450만원에 입주 도우미를 구하는 구인 공고를 올려 이목을 모았다.

25일 온라인 화제에 오른 건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지난 18일 게재된 ‘타워팰리스(도곡) 입주 도우미’라는 제목의 공고문이다. 내용을 보면 근무시간은 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5일 근무할 경우 월급 380만~400만원을 받는다. 토요일까지 주6일 근무를 하면 한 달에 최대 45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구인 공고를 올린 작성자 A씨는 “도곡 타워팰리스 입주 가능하신 분을 찾는다. 시간과 급여는 협의 가능하다”며 “3세와 40일 신생아가 있는데 큰애는 엄마가 돌본다. 신생아 위주로 돌봐주실 분을 찾는다”고 했다. 이어 “신생아 케어 경험이 있으신 분을 우대하고, 가족처럼 함께하실 분 지원 바란다”고 덧붙였다.

‘월급 450만원’ 입주 도우미 구인 공고. 당근마켓 캡처

해당 공고를 두고 네티즌 반응은 첨예하게 갈렸다. 월급이 적다는 입장과 적지 않다는 입장으로 갈려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네티즌은 “신생아 돌보는 건 정말 힘든데 (처우가) 너무하다” “입주 도우미면 신생아가 밤에 울면 돌봐야 하는 건가. 근무시간을 온전히 지키기 어려울 것 같다” “애도 보고 청소에 빨래에 음식까지 하란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반면 “연봉 5000만원이면 괜찮은 것 같다” “중소기업 과장 월급보다 세다” “일반 회사 다니면서 월 400만~450만원 못 버는 사람도 수두룩하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최근 필리핀과의 가사도우미 시범사업 협의가 마무리됐다며 이달 중 필리핀에서 100명의 가사도우미를 모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필리핀 가사도우미 100명은 1·2차 면접과 건강검진, 한국어 시험 등을 거쳐 오는 7월 입국해 8월 중 배치될 전망이다. 임금은 최저임금이 적용될 방침이다. 고용부는 6개월간 시범사업을 거친 뒤 정책 운용 방향을 세부 조정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