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尹, 낙선의원들 만나 “제 부족함, 깊이 성찰…당정 튼튼해지도록 최선”

‘부족함’ ‘성찰’ 책임의식 밝혀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 격려 오찬에서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4·10 총선에서 낙선‧낙천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만나 “여러분들을 뒷받침해드리지 못한 제 부족함에 대해서도 정말 깊이 성찰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청와대 영빈관에서 국민의힘 의원 50여명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한 참석 의원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당정의 역량이 튼튼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오찬 회동은 지난 총선에서 당선되지 못한 의원들을 위로하고, 당정이 나아갈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 대통령이 총선 패배와 관련해 ‘제 부족함과 성찰’이라는 표현을 통해 미안감과 책임의식을 밝힌 만큼 향후 국정운영 기조와 당정 관계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윤 대통령은 오찬 모두발언에서 “나라와 국민, 그리고 당을 위해 애쓰고 헌신한 여러분께 감사하다”며 “우리는 민생과 이 나라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는 정치적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했다고 김수경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의원들을 향해 “최일선 현장에서 온몸으로 민심을 느낀 의원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 대통령으로서의 도리”라며 “국회와 민생 현장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아 온 여러분들의 지혜가 꼭 필요한 만큼, 여러분들의 고견을 많이 들려달라”고 당부했다.

참석 의원들은 당정 관계의 나아갈 방향과 22대 총선 참패 원인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발언을 내놓았다.

서병수 의원은 “과거와 달리 정치적 양극화가 심각한 상황이다 보니 중도를 얼마나 설득하느냐가 선거의 성패를 가르게 된다”면서 “당에서 소외되고 거리가 있던 사람들도 함께 끌어안아 외연을 확장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서 의원은 “잘못이 있으면 대통령이 혼자서 다 짊어지지 말고 권한과 책임을 총리나 장관에게 이양하고, 잘못한 것이 있으면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재형 의원은 “당내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보장해 의견이 다르더라도 지향점이 같다면 우리와 함께 갈 수 있는 많은 사람들과 연합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해 온 모든 것들을 바꾸고 고쳐보겠다는 각오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의원들이 총선 민심과 관련해 가감 없이 전하는 내용들을 경청했다. 윤 대통령은 의원들의 발언이 끝난 뒤 “여러분들은 제가 정치를 시작할 때부터 함께한 동료들이자 한 팀”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은 낮은 자세로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