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내부 기강잡기’ 나선 정진석 비서실장…“산발적 메시지 외부유출 안돼”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진석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정진석 신임 대통령비서실장은 24일 “대통령실이라는 이름으로, ‘대통령실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메시지가 산발적으로 외부에 나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들과 가진 첫 회의에서 “대통령실은 일하는 조직이지, 말하는 조직이 아니다”라며 신중한 메시지 관리를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실장은 그러면서 “대통령실의 정치는 대통령이 하는 것이지, 비서들이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의 결정은 최종적인 것이다. 그 보좌에 한 틈의 빈틈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정 실장은 수석들과의 첫 회의에서 대통령실 내부 기강잡기에 나선 것이다. 이는 최근 ‘대통령실 관계자’를 인용해 ‘박영선 국무총리, 양정철 대통령비서실장’ 인선설이 언론에 보도된 일과 관련이 있다.

당시 대통령실 대변인실 명의로 “검토된 바 없다”는 공식입장이 발표됐으나, 이후에도 일부 관계자가 “검토한 것은 맞다”는 취지로 설명해 ‘비선’ 논란으로 확대됐다.

정 실장은 이 같은 혼란의 반복을 막기 위해 메시지 혼선 방지를 당부한 것으로 분석된다.

정 실장은 또 “나는 ‘내일 그만두더라도 내 할 일을 하겠다’는 각오로 살아왔다”며 “대통령을 잘 보필하는 것이 국가에 충성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이어 “나부터 앞장서겠다”며 “여러분의 충만한 애국심은 대통령을 향해야 하고 국민을 향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직접 인선을 발표했던 정 실장과 홍철호 신임 정무수석에게 이날 오후 임명장을 수여했다.

정 실장은 총선 참패 이후 뒤숭숭해진 용산 대통령실의 기강을 다잡아 윤 대통령을 보좌하고, 야당과 각종 민감한 현안에 대해 논의해야 할 중책을 맡았다.

윤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간의 회담 조율, 대통령실 내부 조직개편을 총괄하는 일도 정 실장 앞에 놓인 과제다.

정 실장은 23일 “사(私)는 멀리하고 공심(公心)만 가지고 임한다면 지금의 난관을 잘 극복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