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 신입생, 정부 원안대로 뽑겠다” 사립대 속출

뉴시스

전국 각 지역 의대들이 속속 내년도 신입생 모집 인원을 확정하고 있다. 대체적으로 국립대는 정부가 발표한 증원 규모의 50%를 반영하고 있고, 사립대는 정부 증원 방침 그대로 신입생 수를 정하고 있다.

24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정부 증원 규모의 50%를 내년도 의대 신입생 모집 인원으로 공식 결정하거나 내부 방침을 세운 대학은 총 4곳이다.

경북대는 전날 학장회의를 열고 내년도 의대 신입생 모집인원을 정부가 발표한 증원 규모 90명의 50%를 반영해 45명을 늘리기로 의결했다. 경상국립대도 학무회의에서 의대 모집 인원을 당초 증원인원 124명의 50%인 62명으로 반영했다. 제주대는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를 정부 안에서 50%까지 줄이기로 했다. 울산대는 국립대가 아닌 사립대이지만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를 최대 50%까지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강원대와 충남대, 충북대도 정부 의대 증원분의 50%를 내년도 모집 인원으로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 이들 대학은 지난 18일 경북대·경상국립대·제주대와 함께 정부에 증원분의 50~100% 범위 내에서 대학이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하도록 허용할 것을 건의한 바 있기 때문이다.

사립대들은 대부분 정부 원안을 따르는 분위기다. 학교 가치를 높이고, 정부 지원을 대폭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으로 분석된다.

영남대와 계명대는 정부 증원 방침대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했다. 대구가톨릭대도 정부 배정대로 80명을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동국대 와이즈캠퍼스도 정부 원안을 고수하고 있다.

인제대는 7명 증원분을 100% 반영키로 했다. 동아대와 건양대도 의대 건물 신축 등을 통해 증원된 학생을 수용하는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가천대도 정부 증원 안에서 크게 변동이 없는 상태다.

각 대학이 의대 정원을 결정하면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담아 대교협에 제출하게 된다. 대교협은 대학별 시행계획을 통상 4월 말까지 받아왔으나 올해는 예외적으로 5월 중순까지 허용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대교협이 다음 달 말까지 대학별로 제출된 시행계획을 심의해 대학에 결과를 통보하게 되면, 대학들은 수시 모집요강을 확정해 대학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5월 말 모집요강이 수험생에게 공개되면 2025학년도 의대 증원 절차는 일단락된다.

대구·부산·제주=최일영 윤일선 문정임 기자,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