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재계뒷담] 삼성이 쏘아올린 공… 임원 주6일제 후폭풍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삼성그룹이 포문을 연 임원 주6일제의 후폭풍이 거세다. SK그룹이 20년 만에 격주 ‘토요일 사장단 회의’를 부활시킨 데 이어 삼성그룹이 전 계열사 임원의 주말 출근을 지시하면서 주6일 근무가 다른 그룹으로 확산할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기·SDI·SDS·디스플레이 등 주요 계열사 임원들은 지난주 토요일과 일요일 가운데 하루를 정해 출근했다. 오래전부터 삼성전자에선 1000여명 임원 가운데 절반은 주말에 출근했다. 이번에 삼성전자 전 임원과 부품 계열사까지 확대한 것이다.

SK그룹은 지난 2월부터 격주 주말마다 수뇌부끼리 회의를 열고 있다.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장용호 SK㈜ 사장, 박상규 SK이노베이션 사장 등이 참석한다. SK하이닉스 일부 임원들은 예전부터 주말에 출근해왔다.

다른 그룹은 ‘눈치작전’에 들어갔다. ‘삼성이 하면 대세가 된다’는 속성상 다른 기업으로 유행처럼 번질 가능성이 없지 않아서다. 임원은 근로기준법상 주52시간 근무제 적용 대상이 아니다. 휴일과 휴식시간 관련 규정도 없다. 그룹 오너나 최고경영자(CEO)가 결단을 내리면 그만이다.

그러나 아직 주요 그룹 가운데 주6일제 도입을 검토하는 곳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대자동차·LG·포스코·롯데·한화·GS그룹 등은 “임원 주6일제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재계에서는 삼성이 시행하는 주6일제를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본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주4일제가 도입되는 마당에 주6일은 시대착오적인 정책”이라며 “임원들도 불만을 터뜨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식 근무가 아니더라도 주요 그룹 임원들의 주말 출근은 잦은 편이다. 4대 그룹 관계자는 “임원의 주말 근무는 일상화돼 있다”며 “언제든 전화로 일하고 필요하면 출근하는 자율 방식으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