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중학생 2명 차에 15시간 넘게 ‘감금’…무서운 10대들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전진이 기자

중고 거래 물품을 훔쳐 오라며 중학생 2명을 차량에 감금한 10대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 혐의로 고교생 A군 등 10대 3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군 등은 전날 오전 1시쯤 인천 일대에서 B군 등 중학생 2명을 렌터카에 태우고 15시간 넘게 감금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B군 등에게 중고 휴대전화 판매 글을 올린 게시자를 만나 물건을 훔쳐 오라고 강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B군 등은 A군 일당과 직접 아는 사이는 아니었다. 양측을 아는 지인의 연락을 받고 약속 장소에 나갔다가 차량에 감금됐다고 한다.

A군 일당의 만행은 B군이 친구에게 상황을 알리며 드러났다. B군은 친구에게 “형들이 차에 강제로 태웠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냈고, 친구가 같은 날 오후 4시28분쯤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B군의 휴대전화 발신 위치를 추적한 끝에 A군 일당을 차례로 긴급체포했다. B군 등은 당일 오후 4시30분과 6시30분쯤 감금에서 풀려나 차에서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 일당이 모두 무면허 상태였던 것으로 보고 추가 수사를 통해 관련 죄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A군은 고교생이었으며, 나머지 2명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B군 등은 A군 일당의 범행 강요에 실제로 판매자로부터 휴대전화를 빼앗아 달아났으나, 경찰은 “범행을 강요당한 것이 확인돼 피의자로 수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A군 일당이 피해자들을 만나게 된 구체적인 경위를 계속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