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유인우주선 ‘선저우 18호’ 25일 발사…우주정거장 ‘톈궁’서 6개월 활동

중국의 유인우주선 선저우 18호에 탑승하는 우주비행사 3명이 발사 하루 전날인 24일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이 자체 건설한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에서 6개월간 머물며 과학 연구 등을 수행할 우주인 3명을 실은 우주선 ‘선저우(神舟) 18호’를 25일 발사한다.

중국 유인 우주탐사 프로젝트 판공실은 24일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일 오후 8시 59분(현지시간) 선저우 18호를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선저우 18호 비행사는 예광푸와 리충, 리광쑤 3명으로 모두 1980년대 생이다이다.

판공실은 세 비행사가 현재 우주에 체류 중인 선저우 17호 비행사들과 함께 궤도 회전을 마친 뒤 우주정거장에서 6개월가량 체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주과학 및 응용 실험·시험을 하고 선외 활동과 화물 출납, 우주 잔해 보호 장비 설치, 선외 탑재물과 장비 설치·회수 등 임무를 수행한다. 중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과학 교육과 공익 활동, 우주 탑재 시험 등도 한다.
4월 25일 발사되는 중국의 유인우주선 선저우 18호. 신화연합뉴스

중국은 ‘우주 굴기’를 외치며 1호와 2호 등의 시험발사를 거쳐 2022년 말 톈궁을 완공했다.

매년 유인우주선 2대와 화물우주선 1∼2대를 발사해 우주정거장에 도킹시킨다는 계획에 따라 지난해 5월 30일 선저우 16호, 10월 26일 선저우 17호를 잇따라 쏘아 올렸다.

지난해 10월 톈궁에 도킹한 뒤 6개월간 우주 임무를 수행해온 선저우 17호 승무원 3명은 오는 30일 지구로 복귀한다.

중국은 외국인 우주비행사와 우주관광객의 ‘톈궁’ 방문을 허용하는 방안도 연구하고 있다. 2030년까지 달에 사람을 보낸다는 목표 아래 유인 달 탐사 프로젝트도 추진 중이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