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부산서 원자력 기업 투자유치 공격적 마케팅

부산 벡스코서 ‘원자력 기업 투자유치 설명회’개최
상담부스 운영하며 기업별 맞춤형 투자 상담 진행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에서 성수영 경남도 투자유치단장이 각종 보조금과 정책금융, 세제 감면 등 투자 인센티브를 설명 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원자력에너지산업전’(INEX 2024)에 참가해 국내외 원자력 기업 유치를 위한 투자설명회를 가졌다.

도는 한국원자력산업협회가 주최하는 ‘INEX 2024’에 참가해 전시회에 참여한 원전건설, 원자력기자재, 원전해체, 원전정비, 원전안전 등 원전 전문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홍보활동을 펼쳤다.

경남은 글로벌 시장 강자로 인정받는 K-원전의 중심지로 원자력 제조업 전국 매출액(전국 1조7447억원, 경남 9121억원→전국1위)의 52.3%를 차지하는 국내 최대 원자력 인프라를 갖춘 최적의 투자처다.

도는 이번 설명회에서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창원 동전일반산업단지, 양산 가산일반산업단지 등 원전기업이 즉시 입주할 수 있는 산업입지를 설명했다.

특히 2030년까지 1조4000억원을 투입해 103만평 규모로 조성 계획인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도 집중 소개했다.

또 경남의 특화된 투자환경과 함께 투자기업에 지원하는 각종 보조금과 정책금융, 세제 감면 등 차별화되고 파격적인 투자 인센티브를 홍보했다.

참여기업들은 도내 입주 가능한 산업단지 주변의 교통·산업인프라 등 입지 여건과 부지 가격, 투자인센티브 등을 꼼꼼히 체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INEX 2024’는 24일부터 26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원자력 분야 전문 전시회로 원자력산업 관련 주요기업과 해외 빅바이어 등이 참여해 원전,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기술개발 정보와 해외 원전 트렌드를 공유한다.

도는 이번 전시회에서 설명회에 이어 26일까지 투자 상담부스를 운영해 경남 투자에 관심을 보인 기업들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맞춤형 투자상담을 하고, 참가 기업들의 전시부스를 순회하며 네트워크 구축과 면담을 추진한다.

성수영 경남도 투자유치단장은 “국내외 유망한 원전기업을 도내에 유치해 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담보하는 상승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인들을 초청, 해마다 수도권에서 대규모 투자유치 설명회를 가져 왔으나 올해부터는 이를 과감히 없애고 투자유치 성과 극대화를 위한 ‘산업별 맞춤형 투자유치 설명회’로 전환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 ‘INEX 2024’는 대전 우주항공기업 투자유치 설명회에 이은 두 번째 설명회로 도는 지난 2월 대전에서 ‘국내외 우주항공기업 투자유치 설명회’를 열어 경남항공국가산업단지 사천지구에 207억원의 기업 투자를 유치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