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25회 현대시작품상에 김정환… “자본주의와 싸우는 인간들의 연대와 예술의 힘”

김정환 시인. 월간 '현대시' 제공

제25회 ‘현대시작품상’에 김정환(70) 시인이 선정됐다고 월간 ‘현대시’가 24일 밝혔다.

국내 최고의 시문학상 중 하나로 꼽히는 현대시작품상은 세대별로 총 8명의 후보를 선정해 이들의 대표작들을 심사한다. 심사위원들은 “김정환의 시는 현대사회의 일상적 생활공간과 ‘창세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시간과 공간을 교직시키고 압축하면서 우리 시대의 풍경을 형상화한다”며 “이 광범위한 시간적·공간적 세계를 가로지르며 김정환이 추구하는 것은 자본주의와 맞서 싸우는 인간들의 연대와 예술의 힘”이라고 평가했다.

수상작은 시 ‘미래 길들이기’ 외 9편이다. 김 시인에게는 창작지원금 1000만원이 지급된다.

1980년 작품활동을 시작한 김정환은 ‘황색예수 1·2·3’을 비롯해 ‘해방서시’ ‘기차에 대하여’ ‘텅 빈 극장’ 등 10여권의 시집을 발표했다. 백석문학상, 만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