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작년 40만명 다녀간 축제 다시 열린다…롯데백화점, ‘명동페스티벌’ 진행

4월 26일부터 5월 6일까지 명동거리에서 진행
스탬프 투어 등 볼거리 즐길거리 마련

입력 : 2024-04-24 16:18/수정 : 2024-04-24 16:20
롯데백화점이 자체 개발한 킨더유니버스 캐릭터와 서울색인 스카이코랄 색상으로 장식된 명동길에서 모델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이 서울시·중구청과 함께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서울 명동에서 ‘2024 명동 페스티벌’을 연다고 24일 밝혔다.

축제 기간 롯데백화점 본점 영플라자부터 명동 예술극장까지 약 200m 거리를 서울시를 상징하는 스카이코랄색으로 거리를 장식하기로 했다. 명동 거리 주변은 롯데백화점이 자체 개발한 킨더유니버스 캐릭터 조형물 등으로 꾸민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K디저트와 명동 페스티벌 굿즈샵 팝업스토어도 운영한다. 페스티벌 기간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1층 ‘코스모너지 광장’에서는 대한민국 제과 기능장 피윤정 오너셰프의 디저트 전문 브랜드 ‘마망갸또’, 궁중병과 전문 브랜드 ‘만나당’, 팥 디저트 전문 브랜드 ‘팥알로의 유명 디저트도 선보인다. 롯데백화점의 시그니처향인 플리트비체 태그와 킨더유니버스 캐릭터를 활용한 스마트톡 등도 준비했다.

지난해 페스티벌 기간 가장 호응이 좋았던 참여형 이벤트 ‘스탬프 투어’를 올해는 더 확대한다. 지난해에는 약 4000명이 참여했고 이 가운데 외국인이 45%였다. 스탬프 도장을 받을 수 있는 미션을 작년 5개에서 올해 17개로 확대해 몰입도를 높였다. 명동 거리 곳곳을 돌며 특정 장소 방문해 미션을 완료하면 리워드를 받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스탬프 투어를 완료하면 굿즈를 받을 수 있다.

친환경 행사도 연다. 다음 달 2~3일에는 롯데백화점의 대표 ESG 프로그램인 ‘리얼스마켓(RE:EARTH MARKET)’을 열어 명동길 일대에서 플로깅을 진행한다. 참여자에게는 친환경 굿즈를 증정하기로 했다.

‘명동 페스티벌’은 롯데백화점과 서울시가 내외국인 관광객의 명동 유입을 확대하고 팬데믹 이후 위축된 명동 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난해 처음 기획했다. 작년에는 10일간 진행된 행사에 40만명이 방문했고, 오프닝 세리머니 동시 관람 인원은 6000명에 육박했다. 행사 기간 롯데백화점 본점 외국인 매출은 전년 대비 800% 증가했다.

올해는 더 많은 내외국인의 호응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2월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약 103만명으로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86% 수준으로 올라섰다.

김지현 롯데백화점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부문장은 “지난해 제1회 명동페스티벌의 성공적 개최로 쇼핑과 즐길 거리가 많은 명동의 매력을 관광객들에게 널리 알렸다”며 “명동 상권 활성화와 관광산업 발전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서울시와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