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출생아 수 ‘역대 최저’… 한국 인구 52개월째 내리막길

2월 출생아수가 통계 작성 이후 2월 최저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2017년 10월 서울 중구 제일병원 신생아실 모습. 뉴시스

올해 2월 출생아 수가 1만9362명으로 집계됐다. 통계를 작성한 1981년 이후 2월 기준 역대 최소치를 갈아치웠다. 같은 달 사망자 수는 2만9977명으로 2월 기준 역대 가장 많았다.

통계청이 24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생아 수는 1만9362명으로 지난해 2월보다 3.3%(658명) 감소했다.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2월 기준으로 2만명을 하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인천·전북·전남·제주 5개 시도는 지난해 2월보다 증가했지만, 경기·부산·대구 등 나머지 12개 시도는 감소했다.

2월 출생아 수는 2018년 처음으로 3만명 밑으로 떨어졌고, 지난해 까지 6년 연속 2만명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2월 출생아는 잠정치 발표 당시 1만9939명이었지만, 지연 신고 등이 반영되면서 2만20명으로 수정됐다.

지난 2월 혼인 건수는 1만6949건으로 지난해 2월보다 5.0%(896건) 줄었다. 혼인 건수는 출생아 수의 선행 지표로 여겨져 향후 출산율을 예측하는데 중요한 지표다. 반면 지난 2월 이혼 건수는 7354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8%(128건) 증가했다.

올해 2월 사망자 수는 2만9977명으로 나타났다. 1년 전보다 2619명(9.6%) 증가해 2월 기준 가장 많았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지난 2월 인구는 1만614명 자연감소했다. 역대 2월 중 가장 큰 자연감소 폭이다. 국내 인구는 2019년 11월부터 52개월째 줄고 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