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은 괜찮다면서요”… 2억원 폭락에 구로구민 비명

구로구 아파트값 폭락거래 속출
“상급지 갈아타려는 수요 탓”

국민일보 DB

구로구 아파트 시세가 2억원 이상 폭락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권 아파트라 폭락 걱정은 안 해도 된다’는 부동산 업계 말만 믿고 매수에 나섰던 집주인들은 고금리 주택담보대출과 집값 하락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며 비명을 지르고 있다.

2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 개봉동 현대아파트 전용 59㎡는 최고가(2022년·8억5000만원) 대비 2억1000만원 하락한 6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거래가(6억9000만원)와 비교해도 5000만원이 한 번에 빠졌다. 같은 단지 전용면적 84㎡도 최고가(2021년·10억1000만원) 대비 2억3100만원 내린 7억7900만원에 거래됐다.

같은 동네 한마을아파트 전용 84㎡도 지난 19일 7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월 8억원에 거래되고 4개월여 만에 3000만원이 더 내렸다. 2022년 최고가 10억원을 기록한 뒤 줄곧 내리막길이다. 현재 시장에 나온 매물 중에는 7억원대 중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척동 청구아파트도 전용 59㎡가 지난해 10월 4억6000만원에 팔리며 2021년 최고가(6억1000만원) 대비 1억5000만원 내렸다. 이 아파트도 4억원대 중반 매물이 등장하고 있어 시세 하락세가 가파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구로구의 아파트값 하락세에 대해 ‘상급지 환승 수요’를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많이 내렸다는 생각에 상급지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늘었다”며 “문제는 지금 사는 집을 얼마에 파느냐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역 하락세는 통계로도 확인된다. 최근 3개월간 거래를 보면 개봉동에서만 하락 거래가 54건, 고척동에서 19건 발생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서울 내 양극화가 점차 심해지는 분위기”라며 “상급지로 갈아타려는 수요가 당분간 늘어날 것 같아 구로구 등 일부 지역 하락세가 더 돋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