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초격차 소재 개발 나선 24개 연구단 출범


인공지능(AI) 개발에 쓰이는 고성능 반도체에 필요한 기판 소재 등 초격차 소재 개발에 도전하는 24개 미래 소재 연구단이 출범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4일 ‘국가전략기술 소재개발’과 ‘소재 글로벌 영커넥트’에 선정된 연구책임자와 과제를 발표했다. 국가전략기술소재개발에 지원한 48개 연구단 중 14개 연구단을 선정했다. 소재글로벌 영커넥트에 지원한 38개 연구단 중 10개 연구단을 뽑았다.

이에 따라 높은 열 방출 성능과 우수한 가공성이라는 상반된 특성을 동시에 갖춘 고집적 반도체 기판 소재 개발, 인체에서 채취한 혈액과 조직 등을 장기간 보존할 수 있는 기술 개발 등이 진행된다.

미래 소재를 발굴하기 위한 국가전략기술 소재개발의 경우 5년간 과제당 연간 15억원을 지원받는다.

소재 글로벌 영커넥트는 만 40세 이하 또는 박사학위 취득 후 7년 이내 연구책임자 등의 미래 소재 연구를 지원한다. 첫 2년간 2팀에 연간 15억원을 지원하고, 이후 경쟁을 통해 1팀을 뽑아 2년간 연간 12억원을 지원한다.

황판식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미래소재 연구단의 목표는 불가능에 도전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성공하면 한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기대되는 첨단 소재들”이라며 “앞으로도 많은 연구자들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