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번은 대통령과 민주당 회담’… 민주당, 범야권 연석회의 거절

국민일보 DB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앞두고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제안한 범야권 연석회의를 민주당이 사실상 거절했다. 22대 국회 교섭단체 구성을 두고 고심하는 조국혁신당에 민주당이 거리를 두려는 모습이 감지된다.

박성준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담은 (대통령과) 민주당의 회담”이라며 “대통령이 야당 목소리를 듣고자 하면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등 야당 대표와 만나는 시간을 가지면 되지 않나”라고 밝혔다.

이는 조 대표의 제안 이틀 만에 나온 민주당의 첫 공식 입장이다. 사실상 범야권 연석회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조국혁신당이 이번 선거에서 좋은 성적을 받았지만 22대 국회가 아직 개원 전”이라며 “영수회담 전에 보는 게 시기적으로도 그렇고 가능할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앞서 조 대표는 지난 22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당 행사에서 이 대표를 향해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기 전 범야권 연석회의를 만들어 주도해달라”고 제안했다. 이어 “이 대표가 범야권의 대표로 윤 대통령을 만난다면 민주당이 얻은 175석이 아닌 범야권 192석을 대표하게 된다. 이 대표는 192석의 대표가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당은 조국혁신당과 협력 관계라는 입장이지만 은연중에 거리를 두려는 모습이 감지된다. 22대 국회에서 12석을 확보한 조국혁신당이 20석 기준인 교섭단체를 구성하려면 8석을 더 확보하거나, 교섭단체 구성 요건이 완화돼야 한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