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들부들 떨렸다”… 女아이돌 ‘공무원 저격’에 시끌

걸그룹 카라 출신 강지영
규정 설명한 공무원에 ‘불친절’ 저격

입력 : 2024-04-24 14:19/수정 : 2024-04-24 21:39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강지영. 인스타그램 캡처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강지영이 민원 응대 담당 공무원을 향해 “귀찮은 듯 불친절하게 굴었다”는 내용의 ‘저격글’을 올려 논란이다. 네티즌들은 “공무원이 도대체 어디까지 친절해야 하느냐”며 반발하고 있다.

강지영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소한 나의 일상을 보내고 있는 사진과 그 일상 속에서 일어난 작지만, 그리 작지 않은 조금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보려고 한다”며 글을 시작했다.

강지영은 “옆 창구에 접수하러 오신 어머님을 문득 봤다”며 “창구에 계신 분과 대화하시는 걸 자연스레 듣게 됐는데, 면허를 갱신하러 오셨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머님이 ‘나라에서 받는 건강검진 여부’ ‘시력이 0.8이 넘게 나왔느냐’ 등 질문을 받고 계셨다. 어머님은 시력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셨다”며 “그러자 그분은 퉁명스럽게 ‘오늘 갱신을 못 한다.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시라’고 했고,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하셨다”고 전했다.

강지영은 “만약에 내 옆에 어머님이 우리 엄마였고, 안내해주시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게 굴고 엄마가 어쩔 줄 몰라 하는 상황을 봤다면 제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요즘엔 키오스크, 수많은 어플 등 때로는 저도 따라가기 힘든 발전 속에 ‘할 줄 몰라서 그런 것뿐인데’, ‘조금만 자세하게 설명해주면 되는데’라는 생각이 들면서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 집에 돌아오는 내내 손이 부들부들 떨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어른들이 더 쉽게 알 수 있게 큰 글씨로 된 설명서라도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모든 사람 생각이 같을 순 없기에 저를 이해 못 해도 괜찮다. 하지만 우리 부모님들을 위한 딸의 마음으로 이 글을 올린다”고 했다.

강지영의 ‘저격글’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거센 반발이 일었다. 한 네티즌은 “규정을 설명해주는 게 불친절한 것이냐. 뭘 얼마나 친절하게 대해야 하나”고 적었다. “규정대로 처리한 게 저격할 만큼의 잘못이냐” “당신의 한마디 때문에 그 공무원은 괴로워질 수 있다” 등 의견도 나왔다.

한편 강지영의 지적이 정당하다며 옹호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직원분 말투가 얼마나 퉁명스러웠으면 이런 글까지 적었을까”라고 말했다. “시민에게 친절하게 응대하는 것은 공무원의 의무”라는 주장도 있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