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수원 월성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공청회 개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전경

한국수력원자력은 월성1호기 최종해체계획서 초안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최종해체계획서는 원자력발전소를 해체하기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하고 승인을 받아야 하는 인허가 문서다. 안전성평가, 방사선방호, 제염해체활동, 방사성폐기물 관리 및 환경영향평가 등 해체에 관한 종합적인 계획이 담겨 있다.

공청회는 다음 달 9일 경주 양남해수온천랜드, 14일 울산 시티컨벤션에서 열린다.

의견수렴 대상 지역(경주, 울산 북구․중구․남구․동구․울주군) 주민은 공청회 개최 5일 전까지 참가 신청을 해야 한다. 신청 장소는 해당 시·구·군청에 문의하면 된다.

한수원은 올해 안으로 주민 의견수렴 결과를 반영한 최종해체계획서와 공청회 결과 등을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지난 2월 8일부터 4월 7일까지 60일간 경주, 울산, 포항 등 주민 의견수렴 대상 지역 내 7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최종해체계획서 초안 주민공람을 했다.

또 주민공람 기간 중 지자체의 요청으로 경주 4곳, 울산 2곳, 포항 1곳 등 총 7회에 걸쳐 주민설명회도 열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