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개봉일 예매 80만장 넘어, ‘범죄도시4’ 또 1000만 가나

'범죄도시4' 중 한 장면.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4’가 개봉 당일 한국 영화 중 최고 예 예2편과 3편에 이어 또 천만 영화의 왕관을 쓸 수 있을지 주목된다.

24일 개봉한 마동석 주연의 ‘범죄도시4’(감독 허명행)는 이날 오전 8시 기준 83만 4000장의 예매량을 기록하며 예매율 95.5%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전편 ‘범죄도시3’의 개봉 당일 오전 8시 예매량(64만여장)과 예매율(87.3%)을 뛰어넘는 동시에 역대 한국 영화 중 최고 예매 기록이다. 이는 개봉일 기준 최고 예매량을 기록한 한국영화 ‘신과 함께: 인과 연’(2018)의 64만 6517장을 넘어선다.

‘범죄도시 4’의 손익분기점은 약 350만명으로 현재 분위기가 이어질 경우 손익분기점은 물론이고 전작에 비견되는 흥행 성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작인 1편은 688만명, 2편 1269만명, 3편 1068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번 작품은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 백창기(김무열 분)와 IT 기업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 분)을 검거하기 위해 나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앞서 지난 2월 ‘범죄도시4’는 한국 시리즈 영화 최초로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또 마동석이 언론 인터뷰에서 회사 내부 블라인드 시사회 결과 전체 시리즈 중 가장 높은 평점을 받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