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사고 낸 뒤, 불 끄고 파출소 앞 서행…파출소장에 딱 걸렸네

음주운전 단속현장. 뉴시스

음주 교통사고를 낸 뒤 전조등을 끄고 파출소 앞을 지나던 운전자가 때마침 당직 근무를 서던 파출소장의 눈썰미에 덜미가 잡혔다.

23일 오후 8시9분쯤 강원도 양구군 해안파출소 앞으로 흰색 승용차 1대가 지나갔다. 때마침 파출소 밖에 나와 있던 김시당 파출소장 귀에 ‘찌그덕’ 거리는 큰 소리가 들려왔다.

소리가 들리는 쪽을 살펴보니 흰색 승용차 1대가 깨진 범퍼를 바닥에 끌리면서 큰 소리를 내고 천천히 지나고 있었다.

김 소장은 전조등을 켜지 않고 어두운 거리를 천천히 지나가는 모습을 보고 ‘교통사고 도주 차량’임을 직감했다.

그는 곧바로 직원들과 순찰차에 올라 추격을 시작했다.

김 소장은 넓은 도로를 벗어나 샛길로 빠진 차량을 발견하고는 사이렌을 울리며 정차를 요구했다. 그러나 운전자는 정차하는가 싶더니 계속해서 달아났다.

결국 승용차는 1㎞가량을 도주하다 멈춰섰다.

경찰이 운전자 A씨(66)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취소(0.08% 이상)를 웃도는 0.133%였다.

A씨는 술을 마신 장소와 차량 파손 이유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할 정도로 술에 취한 상태였다.

김 소장은 전신주 같은 단단한 물체를 들이받았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주변에 파손된 시설물이 있는지 살폈으나 큰 사고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 112 신고도 들어온 기록은 없었다.

경찰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양구=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