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24 전국생활체육대축전 팡파르

울산 60개 경기장서 41개 종목 열전

생활체육 동호인 2만여 명 참석


울산시는 전국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최대 축제인 ‘2024 전국생활체육대축전’이 25일 부터 28일 까지 울산에서 열린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대축전은 전체 60개의 경기장에서 41개 종목의 경기가 펼쳐지며, 전국 17개 시·도의 생활체육 동호인 2만여 명이 참석한다.

동호인 가족, 관객 등을 포함하면 총 6만여 명이 경기와 개회식 등 축제를 함께 즐길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일 생활체육 교류를 위해 일본 생활체육 동호인 156명도 배드민턴, 농구 등 9개 종목에 출전한다.

울산시는 이번 축전에 41개 종목 1592명의 역대 최다 선수단을 꾸려 참가한다.

개회식은 26일 오후 5시 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울산 봄소풍에서 펼쳐지는 운동회’를 대주제로 개최된다.

식전 공개 행사는 ‘울산 보물찾기’, ‘내사랑 울산’, ‘다이나믹 울산’, ‘가슴이 뛴다! 울산’ 등으로 진행된다.

공식 행사는 오후 6시 30분부터 개식통고, 동호인 입장, 개회 선언, 동호인 다짐, 주제 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이어지는 드론쇼는 관객들의 시선을 압도할 예정이다. 행사 마지막에도 드론쇼가 한 번 더 펼쳐진다.

식후 공개 행사는 가수 남진의 단독 콘서트를 울산홍보대사 방송인 이용식 씨가 사회를 맡아 90분간 진행한다.

한일 생활체육 교류를 위해 참여한 일본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대축전 개회식 최초로 실시간 동시통역을 제공한다.

울산시는 축전개최 기간인 4일 동안 전국에서 6만여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대축전을 준비했다.

시는 1만 2000여 명의 관객이 집합하는 개회식 안전을 위해 관객과 출연진, 전 진행요원 등에 대한 안전보험을 가입했다. 또 개회식 안전관리 직원에 대한 소방·경찰 등 합동 안전교육도 완료했다.

아울러 선수단의 이동 편의를 위해 울산 전지역, 김해공항 등을 운행 구간으로 하는 수송차량 300여대를 지원하는 한편 울산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바가지 물가’가 없도록 민관 협의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였다.

자원봉사자 900명도 60개 경기장 안내, 관람객 편의지원, 경기 운영지원, 질서유지, 경기장 환경정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임무를 수행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에 봄소풍 온 전국의 생활체육인들이 생활체육 활동을 통해 화합과 어울림, 우정을 다지는 소중한 자리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폐회식은 28일 오후 4시 울산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에서 열린다. 시상에 이어 차기 개최지인 전라남도에 대회기 전달을 끝으로 나흘간의 대축전을 마무리한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