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민 3명 중 2명, 채상병 특검 찬성”… 李, 21대 국회서 통과해야

“연금개혁 더 미룰 수 없는 과제”

입력 : 2024-04-24 10:45/수정 : 2024-04-24 13:37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을 향해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채상병 특검법’을 통과시켜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 3명 중 2명이 채해병 특검에 찬성한다. 채해병 특검을 반드시 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마키아벨리가 이렇게 말했다. ‘모든 진실의 아버지는 시간’이라고”라며 “해병대원 사망 사건도 예외가 아니다. 시간이 흐르니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자료 회수하던 당일에 대통령실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그리고 국방부 법무관리관이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채상병 사건은 참으로 이례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들의 연속이다”고 말했다.

또 “예정된 수사 결과를 갑자기 취소시키거나 정당하게 수사를 잘하고 있는 박정훈 대령에게 집단항명 수괴라는 해괴한 죄명을 뒤집어씌워서 심지어 구속을 시도했다”며 “정식으로 경찰로 이첩된 수사자료가 국방부에 의해 불법적으로 이유 없이 회수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채해병 특검을 반드시 하라는 게 국민의 뜻”이라며 “21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특검법 통과를 해서 반드시 진상규명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연금개혁과 관련해서도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제”라며 “21대 국회가 책임지고 매듭지을 수 있도록 논의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연금개혁특위 공론화위원회 시민대표단 10명 중 6명이 소득보장 강화에 방점을 둔 연금개혁안을 선택했다”며 “500인 시민대표단이 직접 학습, 토론, 숙의 등 공론화 과정을 거치고 세 차례 설문조사를 거친 결과여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국민적 공론화를 거쳐 신속하게 연금개혁을 완료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