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LM 네덜란드 항공, 신규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 도입

개별 슬라이딩 도어 및 개인 맞춤형 옵션…오는 28일 인천~암스테르담 노선 주 1회 투입


KLM 네덜란드 항공이 새로운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이 도입된 보잉 777 항공편을 오는 28일부터 인천~암스테르담 노선에 투입한다고 24일 밝혔다. 주 1회 운항을 시작으로 하계 시즌 말까지 점차 확대해 모든 운항편에 신규 좌석을 도입할 예정이다.

KLM의 신규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은 고객 조사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180도 완전 수평으로 펼쳐지는 침대형 좌석은 198㎝에 달하며, 1-2-1 배치로 전 좌석이 기내 복도로 바로 연결돼 이동 시 편리하다. 특히 각 좌석에 쉽게 여닫을 수 있는 슬라이딩 도어가 설치돼 업무를 보거나 휴식 및 수면을 취할 때 온전한 프라이버시를 선사한다.

개인 맞춤형 옵션도 강화했다. 조절 가능한 허리 하부 등받이부터 부드러운 등 마사지 기능을 즐길 수 있는 ‘릴랙스 세팅’ 등이 추가됐다. 곳곳에 충전 소켓이 설치돼 있을 뿐 아니라 무선 충전 기능, 거울이 설치된 별도 수납공간, 음료 홀더 등을 마련해 승객 편의성을 높였다.

이밖에 항공기 부품사 잠코와의 협업을 기반으로 제작된 이번 벤처 좌석은 기존 좌석에 비해 10~15%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좌석의 질은 유지하되 무게를 줄임으로써 KLM의 지속가능성 목표 달성에 기여한다.

KLM 네덜란드 항공 관계자는 “고객 및 경쟁사 리서치를 토대로 강화된 프라이버시와 편안함을 자랑하는 새로운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디자인은 물론 기술, 지속가능성 등이 향상된 신규 좌석을 여행 시 이용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리뉴얼을 마친 KLM 보잉 777 항공기에는 이코노미 클래스 대비 17㎝ 더 넓은 레그룸과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컴포트 클래스가 장착됐다. 비즈니스 및 이코노미 클래스와 분리된 단독 공간에 자리하며 기내식, 어메니티 키트, 개인용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이 제공된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