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모비스, 축구장 21개 규모 스페인 공장 착공… 서유럽 시장 공략 본격화


현대모비스가 스페인에 전기차 배터리시스템(BSA) 공급을 위한 전용 공장을 짓는다. 유럽 자동차 시장의 중심인 서유럽에 지어지는 첫 부품 공장이다.

현대모비스는 23일(현지시각) 스페인 나바라주에서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폭스바겐에 공급할 전기차용 배터리시스템(BSA) 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BSA는 배터리가 전기차에서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배터리팩에 제어장치 등 전장부품을 합친 완제품이다. 고용량·고효율 배터리시스템은 전기차 품질과 성능좌우하는 핵심부품이다.

스페인 공장은 2026년을 양산을 목표로 건설된다. 공장 대지면적은 15만㎡로, 축구장 21개를 지을 수 있는 규모다. 연 면적은 5㎡로 연간 최대 36만대의 배터리시스템을 생산하게 된다. 이 시스템은 고객사 공장에서 양산하는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에 탑재된다.

현대모비스는 2030년까지 1700억원을 스페인 공장에 투자할 계획이다. 최첨단 전동화 설비기술도 구축해 효율성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스페인 공장을 글로벌 고객사에 특화된 전동화 표준모델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정인보 스페인 전동화공장 법인장은 “안정적인 부품 공급을 통해 고객사의 장기적인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고, 후속 차종은 물론 유럽지역 공급처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