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첫 신생아 특별공급 ‘성남신촌’ 경쟁률 61.7대 1

엘리프 성남신촌 홈페이지

청약 제도가 개편되면서 처음으로 신생아 특별공급을 진행한 공공분양 아파트 단지의 경쟁률이 61.7대 1로 나타났다.

2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성남신촌 A2블록(엘리프 성남신촌)이 전날 특별공급 청약을 받은 결과, 신생아 특별공급 11가구(전용면적 59㎡) 모집에 총 679명이 접수했다.

다자녀 특별공급은 6가구 모집에 176명이, 생애 최초 특별공급은 8가구 모집에 540명이, 신혼부부 특별공급은 6가구 모집에 950명이 각각 신청해 특별공급 평균 경쟁률은 55.7대 1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지난달 25일 신설된 신생아 특별공급을 진행한 첫 아파트다. 청약제도 개편에 따라 공공분양에는 입주자 모집 공고일 기준으로 2년 이내 출생한 자녀(임신·입양 포함)가 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한 신생아 특별공급이 신설됐다. 민간 분양에서는 생애 최초·신혼부부 특별공급 물량의 20%를 2년 이내 출생한 자녀가 있는 가구에 우선 배정한다.

다자녀 특별공급의 자녀 기준도 기존 3명 이상에서 2명 이상으로 완화됐다. 이 단지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아파트다. 분양가가 시세 대비 3억∼4억원가량 저렴해 신생아 특별공급에도 많은 신청자가 몰렸다. 이 단지의 전용면적 59㎡ 분양가는 6억9110만∼7억8870만원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