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속보] 韓최초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 우주로 발사

입력 : 2024-04-24 07:57/수정 : 2024-04-24 10:38
초소형 군집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이 한국시간 24일 오전 7시 32분(현지 시각 24일 오전 10시 32분) 뉴질랜드 마히아 발사장에서 발사되고 있다. 로켓랩 유튜브 캡처, 연합뉴스

국내 최초의 초소형급 지구관측용 실용위성인 ‘초소형 군집위성’ 네온샛(NEONSAT) 1호가 미국 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에 탑재돼 24일 우주로 발사됐다.

일렉트론은 오전 7시32분(현지시간 24일 오전 10시32분) 뉴질랜드 마히아 발사장에서 발사됐다. 당초 오전 7시8분57초 발사 예정이었으나 다른 우주비행체와의 충돌 위험으로 발사 시간이 미뤄졌다.

발사 준비 중간 지상 시스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카운트다운이 12분을 남기고 멈추기도 했으나, 로켓랩 측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다시 카운트다운을 재개한 뒤 발사했다.

이번 발사 임무는 오전 8시22분쯤 로켓 최종 분리와 오전 11시56분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의 교신 등을 통해 성공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총 11기로 구성되는 초소형 군집위성은 한반도 및 주변 해역을 고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2020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지구관측 실용위성이다.

1호기 발사에 성공하면 2026년과 2027년에 각각 5기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어 발사할 계획이다. 이후 총 11기의 위성이 약 3년간 500㎞ 상공에서 해상도 약 1m급 광학 영상을 촬영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초소형 군집위성을 통해 한반도와 그 주변 해역을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보다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처음으로 실용 초소형 위성을 군집운용함으로써 위성 영상 획득 주기를 대폭 줄이고 관측 범위도 넓혀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