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北김여정 “韓, 미국 믿고 설치는 졸개”…연합훈련 비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맹비난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24일 조선중앙통신에 낸 담화에서 “올해에 들어와 지금까지 미국이 하수인들과 함께 벌린 군사 연습은 80여 차례, 한국 괴뢰들이 단독으로 감행한 훈련이 60여 차례나 된다”며 “지역 정세 악화의 주범들이 과연 누구인가를 똑똑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한미와 일본이 진행한 각종 연합훈련을 일일이 열거하면서 “미국이 일본, 한국 괴뢰들과 함께 우리를 겨냥하여 거의 매주 쉴 새 없이 감행하고 있는 각종 군사 연습만을 놓고 보아도 지역의 정세가 불 달린 도폭선과도 같이 긴장 상태로 치닫고 있는 원인을 충분히 알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여정은 “과연 누가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진범들인가”라며 “우리는 자기의 주권과 안전, 지역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압도적인 최강의 군사력을 계속 비축해 나갈 것이다. 그 누구도 우리의 결심을 꺾지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미국은 특등 졸개인 한국 것들에게 무모한 용감성을 길러주지 말아야 한다”며 “상전을 믿고 설쳐대며 우리를 상대로 무력 대응을 시도하려 든다면 그것들은 즉시 괴멸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미 연합편대군 종합훈련에 참가한 한미 공군이 지난 18일 서해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미 해병대 F-35B, 미 공군 F-16, 공군 F-15K, 공군 F-16. 공군 제공

북한은 이날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 명의의 담화에서도 “조선반도(한반도) 지역 정세를 예측 불가능한 상황으로 계속 몰아가고 있는 미국과 대한민국의 무책임하고도 우려스러운 무력시위 행위는 지체없이 중지돼야 한다”며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대외보도실장은 북한이 지난 22일 초대형방사포로 진행한 이른바 ‘핵반격가상종합전술훈련’은 “전쟁 발발을 억제하기 위한 정당한 자위권 행사였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