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국의대 교수들 “예정대로 25일부터 사직…내주 하루 휴진”

입력 : 2024-04-23 21:07/수정 : 2024-04-23 21:39
지난 9일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 기사와 상관 없는 참고 사진. 뉴시스

전국 주요 병원 교수들이 예정대로 오는 25일부터 사직하기로 했다. 사직 문제와 별개로 대학별 사정에 맞춰 우선 다음 주에 하루 휴진하고, 주 1회 정기 휴진 여부는 차후 총회에서 다시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다.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23일 오후 온라인 총회 후 “예정대로 이달 25일부터 사직이 시작된다는 것을 재확인했다”며 “정부의 사직 수리 정책과는 관계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당 70~100시간 이상 근무로 교수들의 정신과 육체가 한계에 도달해 다음 주 하루 휴진하기로 했다”며 “휴진 날짜는 대학별로 자율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1회 정기 휴진 여부는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전의비는 “주 1회 휴진 여부는 병원 상황에 따라 26일 정기 총회 때 상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의비에는 원광대, 울산대, 인제대, 서울대, 경상대, 한양대, 대구가톨릭대, 연세대, 부산대, 건국대, 제주대, 강원대, 계명대, 건양대, 이화여대, 고려대 안암, 고려대 구로, 전남대, 을지대, 가톨릭대 등 약 20개 의대가 참여하고 있다.

앞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총회를 열고 30일부터 주 1회 휴진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아산병원 교수 등이 속한 울산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도 같은 날 총회 후 오는 25일부터 사직을 시작하되, 당장 병원을 그만두지 못하는 교수들은 다음 달 3일부터 주 1회 휴진하겠다고 알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